본문 바로가기

Hobby/Bowling

볼링의 타이밍이 중요성

올바른 릴리즈 타이밍은 어떤 상태를 말하는 것일까요 ?

순수하게 볼링이란 운동에 입각해서 위의 질문을 설명하자면 올바른 타이밍이란 스윙과 스텝이 정확하게 일치하여 볼이 릴리즈시 약간의 무리한 또는 불필요한 동작이 들어가지 않고 가볍게 리프팅과 턴으로 이어지는 상태이어야 하며 볼이 손에서 가볍게 떠나는 느낌이 손끝에 남겨진 상태라고 말할수가 있을것입니다.

유지시키기란 정말 힘든것이며 이 타이밍은 개인의 그날그날의 컨디션이나 자신만의 스타일 또는 볼링을 구사하기위한 모든 갖가지 트러블에 따라서 조금 조금씩 차이를 보일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생각했을때 평소와는 다른 느낌이거나 볼을 릴리즈시 불안하게 느껴지며 볼을 일찍 떨어뜨린다던지 혹은 늦게 떨어진다고 한다면 이는 분명히 정상적인 타이밍으로 볼수가 없는 것입니다. 우리가 흔히 볼링장에서 볼링을 치다보면 가끔 볼러들이 이런 말을 하곤 합니다.

" 타이밍이 너무 빠른것 같아 ..., " 혹은 그반대되는 말들을 하곤 합니다
이는 자신이 원하는 릴리즈 지점보다 볼을 일찍 떨어뜨렸을때 또는 반대로 늦게 볼을 놓아 주었을때 이런 말을 하는 것이죠. 가령 평상시 볼의 착륙지점보다 볼이 자신의 발과 가까운 지점이었다면 엄지 타이밍(혹은 릴리즈 타이밍)이 빠르다고 말할 수 있으며 반대로 평상시의 착륙지점보다 더 앞쪽(핀의 방향) 에 떨어져 버렸다면 이는 엄지 타이밍(릴리즈 타이밍)이 늦었다고 말씀드릴수가 있을 것입니다.

타이밍이 빠른 경우엔 스윙이 스텝보다 빨리 진행되었을때 이런 현상이 많이 나타나며 반대로 타이밍이 늦은 경우는 스텝이 스윙보다 빠르게 앞서나갔을 경우에 타이밍이 늦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곤 합니다. 하지만 올바른 타이밍은 각자의 스타일이나 느낌에따라 조금씩 타인들과 차이를 보일수 있습니다. 예를들어 볼을 에임스팟을 향해 로프트하는 자세에 익숙해진 볼러라면 일반 다른 볼러들의 기준에선 틀린 타이밍일수 있으나 자기 자신에겐 올바른 타이밍일수 있다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자기 자신에게 가장 편한 타이밍이 즉 가장 올바른 타이밍인것입니다. 올바른 타이밍은 자신의 스코어를 향상 시켜줄뿐만 아니라 보다 강한 훅과 빠른 스피드를 구사할수 있게 하여 줍니다. 올바른 타이밍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는것이 아님으로 꾸준한 노력으로 자신만의 올바른 타이밍을 찾으시도록 열심히 노력해야 할것입니다.

그럼 과연 올바른 릴리즈 타이밍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 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올바른 릴리즈 타이밍은 바로 스텝과 스윙의 완벽한 일치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볼링 저술가인 톰 쿠르스는 자신이 쓴 볼링교본에서 스윙과 스텝을 2개의 맞물려 있는 톱니바퀴 와 같다고 하였으며 전체적으로 원할한 동작을 얻기 위해선 손과 발의 움직임이 상호 유기적으로 일치되어야 된다고 말합니다. 좀 더 자세하게 그의 말을 인용하여 보자면 " 어프로치 동작중에는 한쪽 톱니바퀴의 홈이 상대방 톱니바퀴의 특정한 홈과 정확하게 맞물려야만 합니다. 그렇지 못할경우 , 두 톱니 바퀴의 맞물림의 편차만큼 마지막 릴리즈시 어긋나게 됩니다 " 라고 그는 서술하고 있습니다.

그의 말대로라면 스텝과 스윙이 항상 같은 리듬에 시작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즉 첫스텝이 시작될때 볼을 내밀어주는 푸쉬 어웨이가 시작되며 두번째 스텝과 함께 볼은 다운스윙되어 집니다 세번째 스텝과 함께 볼은 백스윙에 정점에 있게 되며 백스윙의 정점에 도착한 볼은 슬라이딩과 함께 에임 스팟을 향해 보내어지게 되는것이죠. 이때 위에서 언급한것과 같이 가장 자신에게 편한 타이밍이었다면 스텝과 스윙의 타이밍 이 적절하게 맞아떨어졌음을 의미하는 것이겠죠.

볼링에서의 타이밍은 선천적으로 타고 나는것이 아닙니다. 끝없는 연구와 실패를 맞본후에야 비로서 자신만의 타이밍을 찾게 되는 것이죠. 물론 어떤 사람들은 볼링은 다른사람보다 일찍 익히곤 합니다. 하지만 이또한 훈련과 시행착오로 인해 얻어진 느낌들을 간직해 빨리 익혔던것이지 뜀박질이나 점프처럼 본능적으로 익혀지게 되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니 오해 없으셨으면 합니다. 올바른 타이밍은 스윙과 스텝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었을때 얻어진다는 점을 항상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올바른 타이밍은 자신의 경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며 , 확고한 자신감을 가져다 주고 , 이로서 기술과 애버리지의 향상으로 이어짐을 의심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것입니다. 아까 올바른 타이밍은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렸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타이밍으로 분류한 볼러의 세가지 유형을 살펴볼까 합니다 .

 

1> 롤러 ( Roller ) 방식의 볼러 유형

대다수의 볼러들이 롤러나 스트로커 유형의 볼링을 구사한다고 말씀드릴수가 있을것 입니다. 롤러 방식의 특징 : 처음 스텐스 상태에서 손목을 약하고 또 편하게 두며 작은 풋쉬를 하여 스윙이 약간 일찍 들어가게 합니다. 리프팅을 아주 가볍게 손가락을 사용하여 볼이 회전하도록 합니다. 볼의 롤링과 정확성에 초점을 맞춘 볼링 스타일이라 말할수 있죠. 마지막에 발과 스윙이 거의 같은 타이밍에 끝이 납니다.

대표 선수 : 탐 베이커 ,얼 안소니 , 파커 본 , 핏 웨버 등등

 

2> 크랭커 ( Cranker ) 방식의 볼러 유형

롤러나 스트로커가 정확성에 초점을 맞춘 볼링 스타일이라면 크랭커 스타일의 볼러는 파워와 회전력에 초점을 맞춘 스타일의 볼링이라고 생각하시면 쉽겠습니다. 흔히 파워 볼러라고 말하는 스타일이 이런 유형이라고 말씀드릴수 있겠습니다.

특징 : 발이 이미 도착한 이후에 스윙을 끌어내리듯 투구합니다. 이는 보다 많은 회전력을 얻기 위함이라고 말씀드릴수가 있을것입니다. 그리고 스텐스 자세시 손목을 컵 모양으로 감싸쥐고 있으며 리프팅을 강하고 과장되 보이게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발이 도착한 이후에 백스에서 빠르게 리프팅으로 연결되어집니다.

대표 선수 : 밥런 주니어 , 암레토 모나첼리 , 제이슨 카우치 등등

 

3> 스트로커 ( Stroker ) 방식의 볼러 유형

크랭커 방식과 롤러 방식의 유형을 합쳐 놓은 스타일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특징 : 스텝이 크랭커 스타일처럼 너무 늦지도 롤러 스타일처럼 너무 빠르지도 않습니다. 마지막에 발이 도착해 있어도 스윙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무릎 지점을 지나가게 됩니다.

대표선수 : 브라이언 보스 , 브라이언 고벨 ,덕 켄트 등

 

* 위 선수들은 보는 사람이나 어떤 한가지 특징에 의해서 각각 다른 유형으로 비춰질 수도 있습니다.
이로써 타이밍에 대한 광범위한 범위중에서 빙산의 일각만을 들추어 보았습니다. 조금이나마 타이밍에 대한 이해가 되셨으면 하는 바램이며 저희 보코가 여러분의 볼링 인생에 약간의 도움이라도 될수 있길 바라며 타이밍에 관한 보고의 짧은 내용을 마감하겠습니다. 그리고 밑의 내용들을 참조하여 저나름대로 볼링이란 운동에 대해서 재분석, 재해석하여 보았습니다




출처 - 예전에 어떤 블로그

'Hobby > Bowl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볼링의 타이밍이 중요성  (0) 2019.09.03
마이볼 구입 상담 요령  (0) 2012.04.05
마이볼 선택요령  (0) 2012.04.05